뉴스룸이 실제로 시작된 지 몇 달 만에 오늘 오클랜드에서 시작됩니다.

비즈니스 및 작업

Oaklandside는 이미 전염병과 시위를 다룬 비영리 뉴스룸입니다.

스크린샷, 오클랜드사이드

오클랜드의 최신 뉴스룸은 오늘까지 출시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오늘 정식 출시됩니다. 하지만 오클랜드사이드 , 비영리 온라인 뉴스룸은 전염병이 거의 모든 것을 멈추게 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녀의 팀의 생각에 대해 편집장인 Tasneem Raja는 '우리는 언론인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일을 시작해야 합니다.'

그래서 7명의 스태프가 일을 시작했습니다.

예술 및 커뮤니티 리포터인 Azucena Rasilla는 40개 약국에 전화를 걸어 누가 문을 열고 있는지 확인했습니다. 사람들이 처방전을 받을 수 있는 곳 .

주택 및 노숙자를 다루는 Natalie Orenstein은 퇴거에 대한 FAQ를 작성 중입니다.

교육을 담당하는 Ashley McBride(전 Poynter 동료)는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9년 캠페인 오클랜드 학교에서 경찰을 제거합니다.

편집장인 Jacob Simas는 다음과 같이 보고했습니다. 통금 시간이 역사를 통해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시민 불안을 진압하고 사회 정의 운동을 억제하며 특정 그룹, 특히 유색인종의 운동을 축소하기 위해.

그들은 덮었다 항의 그리고 학교 그리고 뉴스레터를 출시했습니다.

Raja는 속보가 아니며 의도하지도 않다고 말했습니다. 대신 The Oaklandside는 정보, 맥락 및 역사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우리는 또한 다른 곳에서는 들을 수 없는 관점과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곳을 찾고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오클랜드사이드의 탄생은 발표 작년 말. Google 뉴스 이니셔티브에서 156만 달러로 자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시티사이드 , 새로운 비영리 모단체인 버클리의 온라인 지역 뉴스룸인 버클리사이드(Berkeleyside)의 팀이 만들었습니다.

이것은 Raja가 시작한 최초의 지역 뉴스룸이 아닙니다. The Oaklandside의 편집장 타일러 루프 공동 설립 텍사스 타일러에서 그녀는 자금도, 직원도, 그것이 어떻게 될 것인지에 대한 기대 없이 그렇게 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현재 오클랜드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과 다를 수 없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접근 방식은 정확히 동일합니다.

그녀는 “저널리즘이 어떻게 될 것인지에 대해 머리 속에 자신만의 관념을 갖고 시작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커뮤니티 대화로 시작합니다. 봉사하고자 하는 사람들로부터 배우는 것부터 시작하십시오.”

사이트의 페이지 정보 이 접근 방식을 취한 다른 뉴스룸을 공유합니다.

Oaklandside의 지역 사회 중심 접근 방식과 소외된 지역 사회에 대한 보고에 대한 약속은 이러한 지역 사회뿐만 아니라 Bay Area와 전국의 여러 시민 저널리즘 조직의 작업을 따릅니다. 여기에는 오클랜드의 고막 — 우리가 자랑스러워하는 사람 파트너 -그리고 오클랜드 보이스 , 시국 시카고와 아웃라이어 미디어 디트로이트에서, MLK50 멤피스에서 '운동 저널리즘을 위한 남부 집단' 누르다 , 그리고 많은 기타 .

그리고 오클랜드에서 이러한 커뮤니티 대화는 커뮤니티 구성원과의 수십 개의 일대일 대화를 포함하여 코로나바이러스가 모든 것을 중단시키기 전에 발생했다고 Raja는 말했습니다.

직원들은 저널리즘이 오클랜드를 위해 무엇을 해주기를 바라는지, 무엇에 참여하고 싶은지, 어떤 이야기를 다루어야 하는지를 포함하여 커뮤니티 구성원들에게 질문했습니다.

대면 행사는 중단되어야 했지만 팀은 계속 경청했습니다.

Cole Goins는 커뮤니티 참여 편집자로서 Oaklandside와 함께 일했으며 이러한 이벤트와 디지털 설문조사에서 들은 모든 것을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했다고 Raja는 말했습니다. 그 데이터베이스에서 예술과 커뮤니티, 공중 보건 및 치안을 포함한 특정 주제가 나타났습니다.

'팬데믹으로 인해 우리는 속도를 늦추고 OK, 이것을 수집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라고 Raja가 말했습니다. '우리는 무언가를 해야 하고, 조직해야 하며, 그로부터 배워야 합니다.'

오늘까지 The Oaklandside의 작품은 Berkeleyside에 게재되었습니다. 일찍 시작하는 것은 팀이 보도 근육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되었고 자매 간행물과의 관계를 강화했으며 커뮤니티에 봉사하기를 원하는 방식과 그 일을 누가 할 것인지 보여주었습니다. 7명으로 구성된 팀은 대다수의 유색인종 언론인으로 구성됩니다. , 그리고 몇몇은 오클랜드에서 10년 이상 살았습니다.

또한 초기 청중을 구축했습니다. 사이트는 5,000개 이상 트위터 팔로워, 그리고 뉴스레터 구독자 수만큼. 그 뉴스레터의 공개율은 약 50%라고 Raja는 말했습니다.

Raja는 여러 면에서 Oaklandside가 이미 출시된 것처럼 느껴진다고 말했습니다. 팬데믹과 항의 운동은 새로운 뉴스룸이 출시 사고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 사회에 봉사하는 데 집중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따라서 오늘 공식 출시는 특별한 Zoom 축배나 축하 행사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Raja는 이 순간이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오클랜드와 오클랜드가 지금 필요로 하는 것에 관한 것입니다. 우리에게 가장 의미있게 느껴지는 것은 '지금 이 순간 오클랜드에 가장 잘 봉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Kristen Hare는 Pointer.org에서 지역 뉴스의 비즈니스와 사람들을 다루며 Locally의 편집자입니다. 여기에서 그녀의 주간 뉴스레터를 구독할 수 있습니다. Kristen은 이메일이나 트위터로 연락할 수 있습니다. @kristenhare.